[전파조종시간]/사심해우소

(칼럼) 지속 가능한 삶

chrpcrew ch.)RADIO PEOPLE2015.01.27 19:01





Written By 빨2 (From '뒷담화 PEOPLE)





시대를 역행해서 갈수도, 반 해서도 가기 어려운 시간이다.

무언가를 꿈꾸지만, 갈망으로 갈무리 되는 시간들이 많아진다.

그럴수록 고민되지만, 그래도 지속 가능한 삶을 추구해본다.



요즘세대들는 모를수도 있겠지만 나와 같은 시대를 관통한 사람들이라면

어린 시절, 한번쯤 경험이 있을 것이다.


대게 수학여행이든, 캠핑이든, 학교에서 주관하는 1년에 한번씩 2박 3일 정도 일정으로 떠나는 행사가 있었다.

보통 나의 경우는 설악산이나 경주 등지로 자주 갔던 기억이 난다. (가보고 싶던 제주도랑은 참 인연이 없긴 했다.)


1일차에는 이것 저것 하다 끝나는 경우가 많았고,

2일차에는 레크레이션이나 이것 저것을 마치고 캠프파이어 시간이 있었는데,

불피우기 전에 뭔가에 대해 참외하거나 반성하는 시간을 갖는 코너가 있었다.

이 시간을 가지면 대략적으로 2/3은 운다. 1/3은 안울거나 분위기에 휩쓸려 같이 운다.

여러 사유가 있었겠지만, 그때는 뭐가 그리도 죄송스러웠는지.. 무튼 그렇다.


서론에 이런 이야기를 달아본 이유는 별 이유 없다.

뜬금없이 생각나서기도 하고, 뭔가 이야기를 꾸려가는데 필요한 장치적 요소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렇다고 기대는 마시라. 필자, 그리 좋은 두뇌의 소유자는 아니니깐)



#.1

80대 20의 법칙이라는 말이 있다.

전체 결과의 80%가 전체 원인의 20%에서 비롯된다는 비교적 단순보편적 법칙이다.


남자든 여자든 우리나라의 30대 층은 이를 분기로 다양한 변화와 숙성 과정에 접어든다고 생각한다.

20대의 다양한 경험과 환경, 자신의 성장 과정을 통해 무언가에 대한 방법 내지는 힌트를 얻음은 당연할 것이다.

어떤 부분에서는 도움을, 때론 사기를, 아니면 관계적 상황을 경험하게 된다.

30대는 이런 일련의 과정들을 통해 축적된 자신의 노하우 (=경험)를 이용할 시기인데, 여기서 두가지로 갈린다.



'현실에 수긍하거나 / 돌파하려 용 써본다거나'



왠 법칙과 통계냐? 라고 반문하는 이도 있을거다.

결과적으로 이것이 필자의 고민이자 오래동안 가지고 가고 있는 생각이기 때문이다.


30대에 맞이한 삶은 뭔가 희망차기 보단 세상의 단맛, 쓴맛을 일정부분 알아버린 상태로 시작한다.

20대에는 갈망하던 자유와 청춘의 팽창으로 세상에 도전장을 던지는 시간이라면,

앞서 언급한 30대는 20대의 경험과 연륜으로 일정 부분 축적된 자신의 시간들을 통해

세상에 출사표정도 던져볼 수 있는 시간이라 생각한다.

(도전장까지는 어려울거다. 겪어보니 만만한 상대가 아니기 때문에 그럴거다. 보통은 말이다.)


필자는 지속 가능한 삶을 추구하고 꿈꾸는 대한민국 평범한 1인 중 한명이다.

아마도 많은 이들이 나와 같은 생각을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묵묵히 견디어 내며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반문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지만, 이게 어렵다. 보통이 아니고 많이, 애지간히 말이다.



과연 지속 가능한 삶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그 삶의 이행이 어느정도 가능할까?



#.2

필자 상황으로 보면 20대에는 그냥 저냥 아무런 생각없이 (물론 그시대의 고민은 있었지만)

회사생활을 해오다 프리렌서 일을 해왔다.

그리고 다시 우여곡절 끝에 회사일로 돌아온 상황이긴 하지만, 그와 동시에 다양한 일에 엮기고 있다.


여러분들이 보시는 이 블로그의 글들을 쓰거나 다른 집필건들을 검토하고 수정 하기도 하고,

이를 통해 들어보실수도 있겠지만, 팟캐스트 방송은 대략 4년 정도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여기에 올해부터는 마케팅 방향을 더욱 구체적으로 해보려 용쓰고 있다.

간간히 음악 작업은 이어지고 있으며, 늦바람이 불어서 취미수준의 실력이지만 간간히 DJ도 하고있다.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의 업무를 서포트 해주거나 첨언해주고 있고, 개인 사업도 구상중이다.


이쯤되면 일만 벌리고 있는 지경이다.


앞서 지속가능한 삶이라는 전제를 붙였다. 왜 그럴까?

고등학교때 국사 선생님께서 던지던 질문이었다. 인간은 생각을 해야 한다는 주옥같은 명언을 던지면서 말이다.

(물론 이에 반하여 체벌 또한 상당하게 뒤따랐지만.. 쩝~)


20대 후반부터 이어지던 이 생각은 30대에 들어서 구체화 되고 있다.

무언가에 홀린듯이 이런 저런일들을 해오고 있고, 그에 맞춰 필자 스스로에 대해 꾸준히 질문을 던져보고 있다.


이를 통해 일련의 과정들을 필자가 생각해본 1차적 도출은 '스스로의 한계점'이다.


내 한계점이 어디인지, 어디까지 해볼 수 있는지에 대한 계산이 필요하다.

공식이어도 좋고, 비공식적이어도 좋다. 일단은 명확하게 선을 그어봐야 한다.

인간의 성장은 무한하다는 말이 있지만, 갈 수 있는 선과 근사치는 존재할 것이다.



무턱대로 높은 곳을 올려다 본들, 정답은 없다.

올라갈 방법을 찾는게 먼저니까.



#.3

때론 쉽게 올라가고픈 마음이 인간의 본심이다.

성공지향주의를 표명하는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우리는 얼마나 성공을 알고 있을까?

성공의 정의는 무엇이고, 성공의 정도는 어디까지 일까?

남 울리면서 이룩한 성공은 반기를 들겠지만, 정작 내 밥그릇이 뺏길 상황이라면??

이중적이겠지만 지금이 그렇고 삶이 그렇다. 바람이 매우 거세다.


그래서 필자 역시 아직은 이런 흐름을 온전히 정돈하기에는 스킬이 부족하다.

성공에 대한 정의를 아직은 잘 모르겠다. 돈 잘벌고 집있고 차있으면 성공이긴 하다. 보편적으론

그렇다면 아직 집도, 차도, 돈도 없는 나는 정령 실패한 사람일까? 그건 아니란 소리다.

다행스럽게도 (라는 표현이 어울리겠다) 나는 잘 버티고 있고, 그렇게 지속 가능한 삶을 도출중이니깐.


요약해서 필자는 지속 가능한 삶의 공식을 정돈 해보고 있다.

계속해서 꾸준히. 나의 흐름과 목표치는 어디까지로 둘 것인지에 대한 정답을.

두리뭉실하게 정리된 내용이지만, 일련의 과정과 결론에 대한 추리는 앞으로도 계속 적어볼 것이다.


끝맻음을 하는 시점에서 쓰다보니 애매하고 명확하지 않은 칼럼이 되버렸지만,

일기와도 같은 내용과 질문으로 스스로에게 던져보는 시간은 필요하다 생각했다.


결국, 내가 하는 방송일과 컨텐츠를 만들어 가는 일.

밥먹고 시간에 활용하려 돈버는 일들모두

지속 가능한 목표치와 그를 추구하는 삶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바람이 매우 거세지만,

결국 새벽은 오고 또 다른 태양은 아침을 비춘다.

고민과 걱정만으로 살아가진 말자. 대단한것 같아도 보잘것 없는 필자같은 사람도 세상에 존재한다.

계절이 바뀌듯, 우리의 삶과 상황도 생각하고 행동하는데로 바뀔 여지는 충분하니 말이다.



여튼 이땅에서 지속가능한 삶을 추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오늘도 무운을 빈다.

힘내시라.








댓글

댓글쓰기 폼

▣ 채널라디오피플 :: On-Web ▣

365247 EVERYDAY PODCAST CHANNEL
재미를 쫒는 평범한 이들이 만드는 방송
반갑습니다. 채널라디오피플 입니다:)

SNS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아이콘
  • 트위터아이콘
  • 카카오톡아이콘
라디오피플 / Ch.) 'Radio People' | 라디오피플에게 '좋아요'를 남겨주세요!

VISITED

Today : 1

Total : 9,952